가마치통닭이 차별화·저가격 동시 충족한 2019년 성장브랜드로 기사에 실렸습니다.

‘다품종 소량 메뉴’…차별화·저가격 동시 충족 

 

cce5c075b6bad0e441562fa54e2f5d04_1579510115_6837.jpg
 

2019년 자영업 창업시장은 전년과 마찬가지로 힘겨운 한 해였다.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과 주52시간 근무제가 자영업의 업종과 상권에 근본적인 변화를 가져오기 시작했다. 도심상권과 대형 점포는 큰 어려움을 겪었고, 폐점하는 점포도 속출했다. 다만 지난해가 충격에서 헤어나지 못했다면 올해는 면역력이 생겨 급격한 시장의 변화에 적응하면서 조금씩 활기를 찾는 점포도 많아지고 있다. 특히, 예상과 달리 올해 아파트 가격 상승 등 부동산 가격의 급등 탓인지 하반기부터는 소비심리도 살아나고 있어 이를 포착한 프랜차이즈 브랜드 중 대박을 터뜨리는 사례도 속속 등장했다. 창업 전문가들은 올해 창업시장을 자영업의 장기 침체에서 벗어나는 턴어라운드의 출발점이라고 평가하기도 한다.

아름다운 추억의 과거로 회귀하되 현대적인 멋을 가미한다는 것을 뜻하는 ‘뉴트로(New Retro)’가 전 업종으로 확산되는 한 해였다. 전통과 현대를 동시에 요구하는 소비자의 욕심을 충족시켜 주는 업종이 활기를 띠었다. 치즈닭갈비 전문점 ’홍춘천‘은 춘천닭갈비의 뉴트로 브랜드다. 신선한 원육과 100% 모짜렐라 천연치즈만을 쓰는 것은 물론 차별화된 소스 맛, 맛과 비주얼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다양한 메뉴로 닭갈비의 현대화에 성공했다.

‘홍춘천 소스’는 청양고추, 마늘, 생강 등 15가지 천연재료를 홍춘천만의 비법으로 섞어 만드는데, 이때 매운맛을 4단계(아주매운맛, 매운맛, 중간맛, 순한맛)로 나눠 고객의 취향에 맞게 고를 수 있도록 했다. 메뉴는 홍춘천닭갈비와 김치치즈닭갈비뿐 아니라 해물을 튀겨서 닭갈비와 치즈를 곁들여 먹는 ‘오징어치즈닭갈비’, ‘문어치즈닭갈비’, ‘새우치즈닭갈비’ 등이 맛과 비주얼로 고객들을 유인하고 있다.

또한 200호점을 돌파해 급성장 중이다. 특히 지난 10월에는 뉴욕 맨해튼에도 진출했는데 현재 2층 198㎡(60평) 규모 매장에서 일평균 매출이 1만2000달러나 될 정도로 맨해튼에서 점포 규모 대비 가장 높은 매출을 올리는 업종 중 하나로 자리 잡고 있다.

뉴트로, 전 업종으로 확산 

삼겹살도 뉴트로 콘셉트로 업그레이드되면서 붐을 일으켰다. 과거보다 훨씬 진화한 냉동삼겹살, 칼삼겹살, 저온숙성삼겹살 등이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인기다. 과거 대표적인 서민 음식으로 인기를 끌었던 냉동삼겹살은 한 차원 업그레이드되면서 불황기 인기 업종으로 떠오르고 있다. 롤러스케이트장도 부활했다.

청소년 탈선 공간이 아닌 음악이 있는 건전한 스포츠 공간으로 재탄생되고 있다. 부모와 아이들이 함께 가는 추억을 나누는 공간으로, 특히 최근 미세먼지 영향으로 실내 스포츠가 인기를 끌고 주52시간 근무가 본격 시행되면서 주말뿐 아니라 주중에도 찾는 고객이 점점 더 증가하고 있다. 당구장도 분위기를 쇄신하면서 젊은층뿐 아니라 중장년층에게도 인기를 끌고 있다.

80~90년대 유행했던 빨래방도 기계 성능이 좋아지고, 건조기까지 도입하면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특히 올해는 세탁편의점과 코인빨래방을 접목한 세탁멀티숍이 큰 인기를 끌었다. 업계 1위 크린토피아는 세탁멀티숍의 성장으로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가격 경쟁력을 내세운 업종이 여전히 강세였다. 2000원 이하 커피전문점이 크게 증가했고, 무한리필 돼지갈비와 저가 차돌박이 전문점, 가격파괴 옛날통닭도 지역상권 곳곳에서 인기몰이를 했다. 메가MGC커피, 더벤티, 커피에반하다 등과 이차돌, 명륜진사갈비, 가마치통닭 등이 대표적으로 성장한 브랜드다. 특히 올해는 가성비에 아이디어 메뉴를 더해 다양한 개성의 젊은층을 공략한 업종이 인기몰이를 했다. ‘다품종 소량 메뉴’로 메뉴의 차별화와 저가격을 동시에 충족시켜 고객 만족도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가성비 업종, 여전히 대세 

‘오늘 와인한잔’은 맛과 안주 메뉴의 다양성, 그리고 인테리어 분위기까지 젊은 층 여성 고객을 공략하는 데 성공했다. 와인의 대표 안주인 ‘모든치즈&크래커’를 저렴한 가격에 즐길 수 있으며 수제맥주 역시 6000원 이하로 여성 고객들이 저렴하게 즐길 수 있다. 게다가 오늘 와인한잔은 모든 메뉴에 스토리를 입혀서 일상에 지친 고객에 대한 격려와 재미 요소를 더한 것도 인기 요인이다.

살얼음 맥주가 특징인 ‘역전할머니맥주’도 안주 메뉴 쪼개기로 다양성과 가격 만족도를 높였다. 오징어입, 먹태 등 각 구워낸 마른안주와 소시지, 치킨, 튀김류, 오뎅 라면 등 국물 안주류 등 30여 가지 안주 메뉴 평균 가격이 8000원 이하로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여성 고객이 70% 정도를 차지할 정도로 여성들에게 인기가 높다. 떡볶이와 커피 복합점 ‘청년다방’은 점포 평균 매출이 가장 높은 브랜드 중 하나다. 차별화된 떡볶이 맛과 세트 메뉴의 가격 경쟁력을 내세워 젊은층을 공략하고 있다. 낮에는 아메리카노도 잘 팔리면서 올해도 100여 개 점포가 개설됐다.

커피 시장의 성장과 함께 커피와 콜라보를 이루는 카페 업종의 성장이 이어졌다. 자기만의 개성을 살리면서 신선한 즉석 메뉴를 선호하는 고객의 증가를 등에 업고, 홈메이드 방식으로 판매하는 것이 인기 요인이다. 수제 샌드위치 카페 ‘써브웨이’, ‘샌드리아’와 수제 베이커리 카페 ‘빽스커피베이커리’, ‘마크빈’, 수제 케이크 카페 ‘도레도레’와 수제 베이글 카페 ‘라떼떼’ 등이 인기를 끌었다.

중화계 음식도 속속 등장했다. 해마다 한두 개 중화계 음식이 창업시장에 돌풍을 불러일으키고 있을 정도로 중화계 음식이 대세다. 대만 카스텔라에 이어 대만 샌드위치, 흑당 버벌티 등이 큰 인기를 끌었고, 훠궈 및 마라 열풍도 한때 전국을 강타했다. 그러나 중화계 음식은 그 유행 주기가 짧은 것이 위험 요소로 지적된다. 여름까지 돌풍을 일으켰던 마라와 흑당 버벌티가 최근 들어 벌써 주춤해지고 있다는 것이 시장의 평가다. 따라서 가격과 품질 만족도가 높고, 우리 입맛에 맞는 업종이 아니면 단기간 유행으로 끝날 수 있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

강병오 FC창업코리아 소장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i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일요서울i(http://www.ilyoseoul.co.kr)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